11월 9일까지 창원조각비엔날레

Posted on September 29, 2014 Under 뉴스
▲ ’2014 창원조각비엔날레’ 개막식이 25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중앙부두에서 열렸다. 창원시 제공

’2014 창원조각비엔날레’가 25일 오후 4시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중앙부두에서 개막식을 시작으로 오는 11월 9일까지 46일간 마산항 중앙부두와 돝섬, 창원시립마산문신미술관 및 창동 등지에서 열린다.

‘달그림자’(月影, The Shadow of the Moon)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한국을 비롯해 몽골, 베트남, 이란, 인도,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11개국에서 40여 명의 작가가 참여한다.

지난 2012년 창원조각비엔날레가 열려 현재 20여 점의 조각품이 설치돼 있는 돝섬에서는 크고 작은 시설물을 예술작품으로 리뉴얼할 예정이다.

중앙부두에는 공공성이 강조된 조각품이 영구 설치되고, 창원시립문신미술관은 주 전시공간으로 활용된다.

특히 창동예술촌을 중심으로 이 일대에서는 비엔날레 참여작가와 예술촌 내 입점작가 및 창원지역 작가들의 협업을 통한 커뮤니티아트 프로젝트가 진행된다. 또 예술촌 내 갤러리는 전시공간으로 활용된다.

예 술감독을 맡은 최태만(국민대) 교수는 “’2010 문신국제조각심포지엄’ 및 ’2012 창원조각비엔날레’의 성과를 계승해 지역의 커뮤니티와 공공조각, 환경과 미술이 결합된 비엔날레로 정착시켜 창원지역의 특성이 강조된 조각전이면서 예술축제의 하나로 이끌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newsId=201409260000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