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
Events

돝섬 사진전

개요

2014 창원조각비엔날레는 창원시민들과 같이 공유할 수 있는 행사를 계획 중이다.
그 중 창원시민의 참여가 적극 반영 될 수 있는 돝섬 사진전은 과거 돝섬을 연령과 성별에 상관없이 추억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 돝섬은 과거 거주지 또는 유원지로 많은 사람아 찾았고 사랑받던 장소였다. 그러나 지금은 옛날의 역동적인 활기는 사라지고 시민들에게 휴식공간을 제공하는 고요한 자연생태공원이 되었다. 이러한 돝섬의 파라 만장한 역사는 다양한 사진으로 창원시민들이 기억하고 있을 것이다. 따라서 본 전시는 추억의 돝섬 사진들과 같이 지난 돝섬의 역사와 섬 안에서의 이야기를 같이 공유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전시가 될 것이다.

응모기간

6월 25일~9월 1일까지

응모방법

사진의 스토리와 정확한 장소 기입
우편으로 사진 접수가능 또는 1200dpi로 스캔한 jpg 파일을
중앙메일 (cwart@gmail.com) 앞으로 첨부 바람
각 등수에 맞게 소정상품 증정

1등에게는 박승모 작가의 전시작품 드로잉을 선물로 증정
2등 한원석 드로잉
3등 도록과 전시상품

Dotseom Island (Masan Harbor vicinity area) Photos Exhibition

Overview

We, the organizers and curators of Changwon Sculpture Biennale 2014, are planning to execute an event/project that is open to all Changwon residents.
 
The success of the Dotseom Island Photos Exhibition event is largely relying on the active participation of the local residents, and this will be a great opportunity for all who can uncover long forgotten memories of Dotseom Island, regardless of age and gender.

In the past, Dotseom Island was a residential area with an amusement park, loved and visited by many. However, at present, the vibrant features have long been lost, and this island has been transformed into a serene botanical place where visitors can take a quiet rest.
 
However, such dynamic history can be easily found in the past photos of all the visitors to Dotseom Island. This exhibition will be a meaningful event for all to share the past history, present and future of Dotseom Island, joined by many contributors and their stories, with their equally beautiful photos of the island.  



Photo Collecting Period
June 25~ Sep 1



How to send photos
Please include story/location of the photo
One can hand carry and drop off the photo or can send us an email to cwart@gmail.com  (please use jpg format file with 1200 dpi) 
Small prize will be awarded.



1st Place: A drawing piece of artist Park Seungmo
2nd Place: A Drawing Han, Wonsuk
3rd Place: Exhibition Catalogue and exhibition produ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