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수 KIM Hyung Su

디지털 만화경, 2013, 스테인리스스틸 프레임, LED 모니터, 800 x 800 x 800cm
Digital Kaleidoscope, 2013, stainless steel frame, LED TV, 800 x 800 x 800cm

1817년 스코틀랜드 출신의 물리학자 데이비드 브루스터가 발명한 만화경(kaleidoscope, 萬華鏡)은 끝없이 변화하는 시각적 매력을 즐길 수 있는 아날로그 콘텐츠다. 예측할 수 없는 매혹적인 패턴들로 나타나는 만화경의 이미지는 그 누구도 의도할 수 없는 비주얼 리터러시를 보여준다. 만화경 속에서 전에 늘 보았던 이미지와는 다른 매력적인 이미지를 접하게 되더라도 우리는 그 매력적인 순간을 선택할 수 없고 연속된 무한한 이미지를 경험하게 된다. 김형수의 디지털 만화경은 살아 본 다음에 다시 선택할 수 없는 우리네 인생과 무한히 열려있지만 선택할 수 없는 이미지의 세계의 유사점을 조명하고 있다.

In 1871, Scottish physicist David Brewster created kaleidoscope, which is, conceptually, a very analogue contents because it showcases constantly changing and ever so charming visuality. The imagery of kaleidoscope presents unpredictable and intriguingly charming patterns, and it illustrates high visual literacy free from anybody’s intention. Even though we do encounter highly mind-catching image that is entirely different from the imagery that we’ve so used to see before, we cannot choose to stay at that image; rather, we experience indefinitely repetitive images. Kim’s digital kaleidoscope sheds lights to the similarity between our lives that we cannot choose to live or re-born after abandoning this life, with open-end images that are also deprived of our choices or inten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