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주 PARK Kyongju

시스루, 2014, 비디오, 퍼포먼스
See-Through, 2014, video, performance

작가는 창원지역의 이슈를 조명해보기 위해 부림시장 지하 행복시장 안 빈 식당에 시스루 옷을 입히고 직접 작성한 설문지를 들고 창동 예술촌의 작가와 지역주민을 만나며 즉석에서 인터뷰 한다.  시스루 옷을 입은 식당은 작가가 수집한 인터뷰와 설문조사 결과를 보여주는 전시장이자 생방송 스튜디오로 사용된다.  작가는 전시 기간 중 인터뷰와 설문조사에 참여했던 지역주민과 예술가들을 초청한 생방송 좌담 ‘시스루 파티’를 개최하고 마산지역에 거주하는 이주여성들을 초청하여 요리대회를 연다. 작가는 커뮤니티 안으로 들어온 비엔날레를 통해 서로 다른 입장의 주민들이 서로 음식을 나누며 소통하는 귀한 기회를 마련하고자 한다. (박경주)

Park Kyongju decorated the empty restaurant located at the underground of Burim market with see-through textiles or materials, to give new lights on the impending issues of Changwon region. Park comes up with her own survey questions and performs stand-up interviews with Changdong Art Village artists and local residents. The restaurant decorated with see-through textiles become the exhibition venue that display these interview and survey sheets (results), and at the same time, becomes a live-show studio.
Park will host a ‘See-Through Party’ inviting artists and local residents who responded to her interview requests, and will also host a cooking contest for migrated wives who are living in Masan area. With the notion that biennale goes into the daily lives of the local community, Park aims to provide a precious opportunity for all local people to enjoy food and to share their thoughts who have different opinions, perspectives and ideas on various issues. (Park Kyongj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