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르밀라 사만트 Sharmila SAMANT (India)

Draw from Memory
If you tell me I will forget, if you show me I will not remember, if you involve me I will learn….-Native American Saying, 2014, mixed media, Site-dependent

작가는 한국의 여성노동자 인권에 남다른 관심 갖고 마산 일대에 대한 리서치를 진행했다. 마산과 창원은 80년대 노동자운동이 활발했던 지역이다. 작가는 당시 마산창원여성운동의 주축이 되었던 마산창원여성노동자회, 마산YWCA, 마산가톨릭여성회관을 찾아 ‘소통과 공유’라는 주제로 프로젝트를 제안했다. 프로젝트의 소재는 산업화로 인해 사라져가는 전통적인 생활방식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작가는 ‘조각보 만들기’, ‘매듭 만들기’, ‘김치 담그기’ 등 과거 한국 대가족 사회에서 자급자족으로 전개되었던 생활양식을 조명한다. 프로젝트는 지역주민들, 여성노동자들과 함께 잊혀져 가는 만들기 방식을 기록한다. 또한 그들의 기억에 각기 다른 방식으로 남아있는 만들기 방법을 서로 공유하며 당면한 소통의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는 과정을 보여준다.

Sharmila Samant has keen interest in Korea’s female workers’ human rights and embarked on a research on this issue at Masan area. Masan and Changwon are known for workers’ very active labor movement in 1980’s. The artist proposed projects to Masan Changwon Female Workers Association, Masan YWCA, Masan Catholic Female Center with a theme, ‘Communication and Sharing’. These projects are focused on traditional method of livelihood that is getting lost due to the industrialization such as making patchwork, making knots, making Kimchi and other activities that Korea’s traditional large sized families used to do together to be self-sufficient. The project also records methodologies in these activities that are now being forgotten with the help from the local residents and female workers. Also, the methodologies are different upon individuals, so different mythologies will be shared among participants, emphasizing various ways of problem solving processes in a large gro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