숩파콘 디살데푼드 Suppakorn DISATAPUNDHU (Thailand)

Way of Life: Artistic Inspiration and intervention @ Amphawa, dimensions variable

태국 최초의 문화관광지 중 한 곳인 암파와(Amphawa)는 운하를 끼고 있어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풍부한 자원으로 유명한 지역이다. 또한 역사•문화적으로도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2004년 8월 암파와 수산시장은 사뭇송크람 음식 페스티벌로 재조명 받기 시작하였다. 이후 수산시장을 되살리려는 차이팟타나재단 (Chaipattana Foundation, 태국왕실의 후원을 받는)과 쭐랄롱꼰대학교 (Chulalongkorn University)의 DANIDA와 건축학부 등의 협조로 암파와에서는 다양한 프로젝트가 진행되었다. 이후 왕실의 지원까지 받으며 여러 종류의 공동체, 예술 프로젝트가 진행되었고 본격적인 관광개발이 전개되었다. 그러나 과도한 개발은 지역의 공동체를 변화시켰고, 현재 암파와 지역공동체의 사회적, 문화적 진정성은 경제적, 사회적 위상에 짓눌리고 있으며, 관광산업 계획에 통제 당하고 있다. 작가는 2004년 당시부터 이 지역에서 예술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암파와의 공동체 내부에서 일어나는 변화를 연구하고 기록하였다. 작가는 아카이브 전시를 통해 공동체에 대한 예술의 개입을 고찰하고 지역사회에서 펼쳐지는 예술의 역할에 대해 질문한다.

Amphawa is Thailand’s one of the first cultural tourist attractions and is famous for beautiful natural landscape (canals), and abundant natural resources along with historic and cultural heritages. Since August 2004, Amphawa’s Samut Songkhram Food Festival gave fresh boost to the area. Since then, there have been various projects to further promote the local area with the help of Chaipattana Foundation, funded by Thai royals, DANIDA and architecture department of Chulalongkorn University. All the while, active tourist development schemes along with public art projects have been embarked with the support from the royal family. However, the excessive and too fast phased development brought dramatic changes to local community. At present, Amphawa local community and community’s social and cultural authenticity are overwhelmed by economic and social status and pressure, governed by the tourism development politics. The artist has performed various art projects at this area since 2004, researching and recording various changes happening at the inner circles of Amphawa society. The artist studies how art can intervene to and with the community through exhibiting his archived projects, and poses a question on the role of art to the local commu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