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호 LEE Wonho

Signboard – 오도록, 바라보게, 살피게, 헤아리게, 고르게, 결정하게, 행하게 하다, 2014, 혼합매체, 가변설치
Signboard- so to make you to come: to gaze: to probe: to fathom: to choose: to decide: and to do, 2014, mixed media, site-dependent

마산의 서성동 거리의 상점 주인들은 간판에 삶의 희망과 함께 나름 많은 의미를 부여했지만 퇴색하는 도심의 경쟁력에 따라 내어 걸려있는 간판의 기능들은 퇴화했다. 이 프로젝트는 이 퇴색한 거리의 지금은 영업을 하지 않는 공간들의 간판을 대상으로 처음 상점들이 개장하였을 때의 재료와 디자인을 그대로 취해 새 간판을 설치 하는 작업이다. 그러나 작가가 설치한 새 간판은 더 이상 희망이나 욕망 등의 의미를 동반하지 못한 채 되돌릴 수 없는 시간과 경험의 깊이만을 증폭시킨다. 작가는 이 프로젝트를 통해 같은 디자인이지만 새 재료, 컬러, 빛 등으로 오롯이 자신만을 위해 존재하는 새 간판의 구체적인 메시지를 전달하기 보다는 관람자가 스스로 대상을 또는 이 현실을 어떻게 이해하고 받아들여야 하는지 사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

The shop owners at Seoseong-dong streets in Masan have endowed many meanings to and breathed in their hopes through their shop signboards; however, with the whirlwind of development and rising competitiveness of urban city, the original purpose of these signboards has been faltered along with the fate of shops. This project tries to enact and reproduce the original signboards (with same design and materials) of now closed shops in this almost fade and discolored neighborhood. However, these newly created and sleek signboards fail to give rise to meanings, hopes and/or desires any more. Rather, they only amplify the sense of irrevocability of time and profundity of experiences. In this regard, rather than passing concrete messages of the newly posted signboards which exist for its own sakes, furbished with new materials, fresh color and lights, Lee opted to provide an opportunity, with which the audience in his or her own self can understand, perceive and contemplate on an object or real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