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희 LEE Jung hee

움직이지 마세요, 2014, 광목천, 10 x 50 x 65cm
Don’t Move, 2014, fabric, 10 x 50 x 65cm

작품에 심오한 의미를 담아 두지 않는다는 이정희 작가지만 이번 작품은 2014년 4월 16일에 일어난 불의의 세월호 사고로 목숨을 잃은 300명의 희생자들에 대한 작가의 깊은 애도이다. 작가는 아직까지 깊은 바닷속에 남아있는 희생자들을 위해 자신만의 구명동의를 띄우며 희망을 놓지 않으려고 한다. 그리고 관객들에게 다시 한번 그들을 ‘잊지말자’고 상기시킨다.

Lee Jung hee always said that she does not put too much serious emphasis on her works. However, this work could be an exception to this notion. This works conveys her deepest condolences to the perished (300 people) due to the tragic Sewol Ferry accident on Apr 16, 2014. There are still few who did not return to their families yet, and Lee wanted to send the life vest to them, still praying for a miracle. This work again reminds the viewers not to forget about the perished on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