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 수지엔, 송 동, 송 얼루이 YIN Xiuzhen, SONG Dong, and SONG Errui (China)

Sculpture Cinema, 2014, mixed media installation, 200 x 300 x 500cm

2012년 인 수지엔∙송 동 부부는 딸과 공동으로 <젓가락>을 제작해 필라델피아에서 발표한 바 있으며, 조각과 2채널의 영상을 결합한 <미래>란 영화관을 제작하기도 했다. <조각극장>은 예술감독의 제안에 따라 2014창원조각비엔날레에서의 전시를 위해 다시 한번 인 수지엔 ∙송 동 부부가 딸과 협업하여 제작한 것으로 송 동은 6-70년대 가구를 조립해 극장의 외부를 제작했고, 인 수지엔은 헌 옷을 수집해 극장 내부의 천장과 무대 내부를 만들었다. 송 얼루이는 극장 바닥과 실제로 앉을 수는 없지만 아이들을 위한 좌석을 디자인했다. 극장에는 빛을 투과하는 흰색 스크린이 설치돼 있고, 스크린 뒤에 TV와 DVD플레이어를 설치해 놓았으나 정작 스크린에서 볼 수 있는 것은 빛을 발하는 섬광일 뿐이기 때문에 관객 스스로 자기만의 영화를 만들어갈 수 있다.

In 2012, Yin Xiuzhen and Song Dong and their daughter Song Errui co-produced and showed <Chopsticks> at Philadelphia, and they also produced a theater titled as <Future> which combined sculpture and two channel video works. The concept of <Sculpture Cinema> was proposed by Changwon Sculpture Biennale’s artistic director and these three worked together to produce this. Song Dong built the external of the theater by putting together the furniture from 1960’s and 1970’s era. Yin Xiuzhen chose second hand clothes to design the props and inside of the theater. Song Errui designed seats for children even though one cannot actually have a seat there. There’s a white screen that penetrates through lights. There is a TV and a DVD player installed behind the screen, but we cannot actually see what is being played because of the white screen. We can only see flickering lights, so the audience makes their own mov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