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만영 JUNG Man-young

팔각정 1층 작품:   
순환하는 소리들1, 2014, 양철지붕, 앰프, 외 혼합재료, 500 x 500cm이내 가변 설치
Cycling Water Sounds 1, 2014, iron, amp, and mixed media, dimensions variable (500 x 500cm)
팔각정 2층 작품:   
순환하는 소리들2, 2014, XL 파이프, 앰프, 외 혼합재료, 500 x 500cm이내 가변 설치
Cycling Water Sounds 2, 2014_XL pipe, amp, and mixed media, dimensions variable (500x500cm)
팔각정 3층 전망대 집음판 작품:
순환하는 소리들3, 2014, 혼합재료, 500 x 500cm이내 가변 설치
Cycling Water Sounds 3, 2014, mixed media, dimensions variable(500 x 500cm)

“소리는 모든 것을 연결시키는, 예술이 있기 이전부터 있었던 자연의 메시지다. 다시 말해서 진동은 모든 것을 연결시키는 생명과 같은 것이다.“(정만영 작업노트 중)
정만영은 소리에 깊이 천착하며, 특정한 역사적 장소적 특징을 가진 소리를 찾고, 이러한 소리를 담기 위해 상당한 시간을 보낸다. 그의 사운드 아트는 문명과 자아의 심각한 불일치를 탐색하거나 인위적인 환경과 자연의 대립적인 관계를 상징적으로 드러내는 작업이다. 작가는 이번 돝섬의 팔각정에 비를 막는 재료로 외부에 사용하는 양철 지붕을 내부공간에 설치해 떨어지는 빗물소리를 내부에서 들을 수 있게 했다. 작가는 내 외부 소리의 순환을 통해 양철지붕을 탈 경계의 재료로 변환시킨다.

“Sound connects all, and this is a true a message from the nature, which existed even before the creation of art. In other words, the vibration of the sound connects everything like some source life.” (excerpted from artist statement).
Jung Man-young has keen interest in sound, searching for a sound that has historic and site-specific characters. He also strives to capture that sound even though it takes quite a lengthy period. His sound art probes the serious dichotomy of civilization and the self, and symbolically discloses the contradictory relationship between artificial environment and the nature.
Jung installed tin roof at the inside of the pavilion at Dotseom Island. Tin roofs are usually used for structures to provide water-proof function. With this work, the audience could hear the rain drops hitting the tin materials, which enables the audience to transcend boundaries whether it’s material, time or sp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