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혜련 JUNG Hye-ryun

추상적 시간, 2014, 혼합매체, 공간 내 설치
Abstract Time, 2014, mixed media, over 1,000cm

길은 어디에나 존재하고 어느 순간 발생한다. 이는 인간이 만들어둔 부유물과 같은 것이다.
현실에 놓여진 혹은 발생하는 모든 것들은 서로에 의해 원인과 결과의 관계를 지니며 각각은 끊임없는 무언가를 발생시키고 있다. 발생된 반응들은 에너지가 되어 삶을 지속시키기도 하지만 또 나머지의 것들은 버려져 잉여상태를 만들어 내고 있다. 나는 이 버려진 것들에 대한 관심이 많다. 이건 유형의 것일 수도 있지만 무형의 것일 수도 있고 만들어지지 않는 순간일 수도 있다. 감정일 수도 있으며, 우리의 흩날려진 시선일 수도 있다. 이러한 나머지 것들, 인간이 살아온 흔적들 걸러온 길의 형태들(의식적이지 않은 무의식적으로 만들어낸 길의 형태)을 부두 공간에 만든다. (정혜련)

The roads exist anywhere, everywhere, yet they are created without any warning, they are just there before we know it. They are like some man-made floating materials. All things that are/were laid or being produced in the reality inherently have causality. This is why and how each and everything will endlessly create anything and everything. They produce reactions, and they become energy and source of life; however, some are left and are abandoned, creating some sort of surplus state. I have keen interest in these things that are abandoned and deserted. They are sometimes tangible but sometimes are not, and they could sometimes signify moment(s) that things are NOT being produced. These could be emotions/feelings, and our scattered gazes. Such left over stuff, traces of human life, shapes and forms of filtered roads (i.e. shapes of roads that were produced with purpose/intention, either consciously or unconsciously.) These will be laid and displayed at the pier area. (Jung Hye-ry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