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 지송 CAI Zhisong (China)

Ode to Motherland No.4, 2000-2001, glass-fiber reinforced resin, copperplate, brass wires, 100 x 65 x 145cm
Ode to Motherland No.7, 2005-2006, glass-fiber reinforced resin, copperplate, brass wires, 191 x 48 x 185cm
Ode to Motherland No.9, 2008-2009, glass-fiber reinforced resin, copperplate, brass wires, 70 x 60 x 189cm

<모국(Motherland)>의 캐릭터는 어떤 이야기에도 속하지 않는다. 그들은 어떤 특정 시간에 속하지도 않고 그리스 조각처럼 구체적인 역사적 또는 신화적 인물도 아니다. 차이 지송은 특정한 시대의 역사적 인물을 묘사하는 대신 더 높은 수준의 중국민족의 정신을 표현하고자 했다. <모국(Motherland)>은 중국 문화정신과 중화 민족의 개성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일반화된 인간 형상이다. 그는 <모국 (Motherland)>에서 진대/한대의 능묘 출토 조각작품을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 함으로써 중국 “문화 유산”, 국가의 역사, 민족 고유의 기질과 활력을 드러내고자 한다.

The characters shown in the <Motherland> do not belong to any specific narrative, history or era. They are not like Greek sculptures that have concrete historic and mythic background. Cai Zhisong aims to express the national spirit of Chinese people that goes beyond than simply demonstrating historic figure from a certain era. <Motherland> is portraying generalized human beings that symbolically showcase the cultural identity and characteristics of Chinese people. Cai Zhisong cleverly reinterprets excavated figures from Qin Dynasty and Han Dynasty with modern tweaks to show the unique and inherent temperament and vibrancy of Chinese people and cultural heritage of Ch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