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KHH(강지윤+장근희) (Kang Ji Yun+Jang Gun Hee)

채우고 흩어지는 사이, 2014, 서로 교환한 땅, 500 x 500cm (3ea)
In-Between of Filling up and Scattering, 2014, lands, exchanged each other, 500 x 500cm (3ea)

창원은 2010년 7월, 마산, 진해와 합쳐진 통합도시이다. 하지만 서로 다른 이해에서 세 곳의 이질성은 더욱 드러나고 있다. 중앙으로 인적, 물적 자원이 몰리고, 주변부는 더욱 밀려날 수 밖에 없다. 사람들은 그런 일들을 예민하게 알아차린다. 우리는 그러한 보이지 않는 경계, 혹은 뒤섞일 수 없는 차이를 드러내 것으로 이야기를 시작하려 한다.
굳이 마창진(마산, 창원, 진해)의 통합 과정을 떠올리지 않더라도, (사람들)사이의 갈등은 그 차이를 인식하는 것으로 시작해야 한다. 서로에게 다가가기 전 우리가 어디에 위치해 있고 얼마나 다른가를 확인하는 순간이 필요하다. 그래서 우리는 각기 다른 장소에서 다른 물성을 가진 것들을 가져와 교환하는 프로젝트를 계획했다. 마산 중앙부두의 검은 자갈, 창원시내의 보도블록, 진해의 풀밭 (혹은 마른 흙 밭)을 같은 규격(5m*5m)으로 분리해낸 후 각각의 다른 장소로 교환함으로써, 통합으로 이루어낸 이질감, 오히려 극명해진 경계의 대비 등을 보여준다.
하지만 훗날 비엔날레가 끝나고 시간이 흘렀을 때, 그 경계는 어떻게 될 것인지 상상해 본다. 오가는 사람들의 움직임에 채여, 혹은 또 다른 의도에 의해 경계가 흩어지고 자연스레 뒤섞이길 기대해 본다. 결국 사이를 채우는 것은 시간을 요하는 일이다.

The present Changwon is the outcome of integrating three cities in July 2010, and they are previous Changwon, Masan and Jinhae. However, the new Changwon still maintains the heterogeneous characters of these once three different cities. Also, along with the integration, the dichotomy of central and peripheral was much more emphasized, and people realize it even sooner than we think. This work is trying to further unfold how the unseen boundaries are projected and how some things are not meant to be amalgamated even though they are physically put together, we’re trying to do this by stressing the differences.
Even without reminding ourselves of the integration process of these three cities, the tensions and conflicts among local residents stem from recognizing the differences. Before approaching other people from other cities, we need to first identify our characteristics so to know the differences with others. In this regard, we come up with a project of exchanging objects that have different materiality picked up at different locations. We chose black pebbles from Masan’s Central Pier, Changwon down-town’s pedestrian covering blocks, grasses (or dusts) from Jinhae, all in the same size. (5m*5m) By replacing each materials/object with one another, they are placed at somewhere that they don’t belong, further emphasizing the stark contrast caused by this difference, by juxtaposing them.
However, we can also imagine how the boundaries would be eventually blurred as time passes, when biennale is over. The pebbles, grass or pedestrian blocks could be kicked around by the movements of crowd or fade as time passes. Then, they could mingle with their surrounding environment as well. In this way, filling up the gaps caused by differences could be resolved with time.